비웃는 숙녀 시리즈 2 를 아직 보지도 않았는데, 3편이 나온다고 하니 안 볼 수도 없고..

뭐.. 이야미스를 워낙 좋아하니 일단 신상을 먼저 보기로 했다.

역시 취향은 무시못하는 걸까, 책을 편 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 다 읽었다.

 

가모우 미치루가 2편에서 어떻게 성장했는지 몰라도 3에서는 이미 끝판대장이 되어 있었다.

그리고 부제가 왜 두사람인지도.. 알 수 있었다.

 

1편에서 워낙 활약을 제대로 하고 캐릭터를 완성시켜서인지 몰라도 3편에서의 활약은 수월하게 읽어나갔다.

다만, 마지막 우도 사유리와의 대결 구도에서 너무 싱겁게 끝나버린 것이 다소 아쉬웠다.

왜 자기 엄지손가락을 구지.. 

너무 소심했던 것이 아닐까? 다이다이 캐릭터로 빌드 해놨는데 왜 구지 자기 손가락을..

 

아무튼 막판에 너무 아쉬움이 남은 작품이었다.

 

  •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
  •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
  • 페이스북 공유하기
  •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">