드라마를 우연히 보게 된 뒤로 동명의 추리소설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.

보던 영화나 드라마의 원작이 있는 경우, 매번 꼬리를 물며 되뇌이게 되는 생각이 '원작이 더 재미있을까? 아님 영화화한 작품이 더 재미있을까?' 였다.

그래서 이번도 원작을 먼저 읽어보기로 했다. 물론, 용인시 희망도서 바로대출제를 이용헤서 말이다.

 

원작은 생각보다 엄청 짧은 소설이었다. 마트 캐셔였던 사람이 고객의 구입물품을 보고 살인범으로 의심이 들어 그의 집 앞까지 미행을 하다 살해당하는 내용이었다.

 

드라마의 내용은 원작의 뼈대만 빌려왔을 뿐 거의 차원이 다를 정도였다.

주인공, 주변 인물, 스토리전개 등..

원작의 아쉬운 엔딩보다는 드라마의 엔딩이 더 마음에 들었다.

하지만 원작의 그 짧고 굵은 힘이 더 인상적이긴 했다.

  •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
  •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
  • 페이스북 공유하기
  •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TistoryWhaleSkin3.4">