의심의 마음없이 가벼운 마음으로 술술 읽어나가다 제대로 뒷통수 맞았다.

으레 서술자는 믿고 주변인들을 용의자로 두기 마련인데.. 제대로 속은 것이다.

그리고 조즈카에게도 제대로 속았다.

그리고 속은 상태에서 했던 말 또한 속았다.

각종 챠트에서 1위를 했다길래 뭐가 그래 대단한걸까 싶으면서도 필력이 좋아서 점점 느슨해진게 원인이었다.

아무튼 이 작가의 작품은 앞으로 두고 두고 찾아봐야겠다.

조즈카 2편이 꼭 나올 것만 같으니!

별점
추리/탐정 장르 지수 ★★★
스토리 매력 지수 ★★★
몰입도 지수 ★★★
  •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
  •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
  • 페이스북 공유하기
  •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">